용담댐 피해지역 4개 군, 범대책추진위원회 출범식
상태바
용담댐 피해지역 4개 군, 범대책추진위원회 출범식
  • 강경화 기자
  • 승인 2020.08.1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코리아프러스】 강경화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용담댐 방류 피해는 홍수 조절 실패의 명백한 인재(人災)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영동군)
【영동=코리아프러스】 강경화 기자 =  12일 영동·옥천·금산·무주 단체장은 한국수자원공사를 찾아 피해보상과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영동=코리아프러스】 강경화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용담댐 방류 피해는 홍수 조절 실패의 명백한 인재(人災)라고 주장했다.

박 군수“댐 방류는 재해 및 재난으로 규정하지 않아 피해에 대한 보상 근거가 없다.”“댐 방류로 인한 피해 보상을 위한 법적·제도적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영동·옥천·금산·무주 단체장은 한국수자원공사를 찾아 피해보상과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15일 홍정기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금강유역환경청 금강유역국장(오영민), 금강홍수통제소장(이호상)이 영동군 양산면 수해 현장을 찾았다.

박 군수는 “용담댐 방류 조절 실패로 하류지역인 영동군 주민들이 소중한 삶의 터전을 잃었다.”며 “조속한 피해보상과 재발 방지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8일 한국수자원공사 용담지사에서 용담댐 방류량을 초당 2900톤으로 늘리면서 영동군에서는 농경지 169ha와 주택 55채가 침수됐다.

영동군 피해지역에 8.6∼ 8.8 강수량은 53mm에 불과했다.

피해 주민들은 용담댐의 안일한 대비태세 및 물관리 부재에서 발생한 인재라고 주장해오고 있다

오는 18일에는 피해지역 4개 군이 범대책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가지고, 19일에는 4개 군 피해주민들이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와 금강홍수통제소 찾아 항의 집회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