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목포간 강호선 고속철도망 구축, 충북․강원 공동 대응
상태바
강릉~목포간 강호선 고속철도망 구축, 충북․강원 공동 대응
  • 임대혁 기자
  • 승인 2020.03.2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원도, 오송·원주연결선 정부계획 반영 충북도와 공조 -
- 제천~영월 고속도로 건설사업 예타 통과도 공동 대응키로 -
강호선 고속철도망 구축, 충북 강원 공동 대응(간담회)
강호선 고속철도망 구축, 충북 강원 공동 대응(간담회)

【충북=코리아프러스】 임대혁 기자 = 충북도와 강원도가 강릉~목포 간 강호선 오송․원주연결선과 제천~영월 고속도로 건설 예타통과 등 연계협력이 필요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공동 대응키로 했다.

충북도 성일홍 경제부지사와 강원도 우병렬 경제부지사는 23일 오후 5시 강원도 원주시 소재 강원도경제진흥원에서 두 가지 핵심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방안에 대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성일홍 충북도 경제부지사는 강호선 고속철도망 완성은 충청․ 강원권의 전국적인 접근성 향상과 관광활성화 뿐만 아니라 강호축 개발을 통한 국가균형발전에도 꼭 필요하다며 공동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충북도는 최근 오송연결선 추진방안으로 평택~오송 2복선 신설구간내 분기를 최우선 방안으로 선정했다. 호남고속선 내 학천터널 인근 분기도 자체 용역을 통해 기술적 해결방안을 찾았으나, 평택~오송 2복선 신설구간 분기가 시공성이 수월하고, 경부고속선과도 연계될 수 있기 때문이다.

충북도는 오송연결선을 반드시 반영하기 위해 충북선 고속화 및 평택~오송 2복선화 기본계획 반영 및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동시에 추진 중으로, 강원도의 적극적인 대응은 정부설득에 크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측된다.

원주연결선은 중앙선과 강릉선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국토부의 충북선고속화사업 기본계획에서 대안 검토 중이다. 원주연결선은 강원도가 추진 중인 원주(횡성)~춘천 철도와 연계를 통해 주요도시인 강릉·춘천과 호남·영남 간 직결이 가능해진다는 장점도 있다.

한편, 제천~영월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낙후지역 개발과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충북과 강원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지만, 예타 통과 등에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사업비 절감 및 각종 개발계획 반영 등 B/C 제고를 위한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등 예타 통과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강원도와 간담회에 앞서 성일홍 경제부지사는 도내 철도건설 현장을 점검했다. 괴산군 연풍면 중부내륙철도 제8공구 건설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상황과 신설되는 연풍역을 이용한 연계관광 구상도 살폈다.

충북은 역대 최대의 철도호황기를 맞이하고 있다. 현재 추진 중인 사업만도 중앙선(5.3조원, 제천~원주, 도담~영천), 중부내륙선(2.4조원, 이천~충주~문경),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8천억원), 평택~오송 경부고속철 2복선신설(3.1조원), 충북선고속화사업(1.3조원), 대전~옥천광역철도(기본계획 중) 등 6개 사업이며, 수도권내륙선(통탄~혁신도시~청주공항)과 중부선(감곡~혁신도시~청주공항)도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돼 시행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와 함께 충청북도는 충청신수도권 광역도시철도(대전~세종~오송~청주시내~청주공항)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서산~천안~청주~괴산~울진) 등 13개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건의한 상태이다.

충북도는 획기적으로 확충되는 철도망을 도내 산업․관광개발은 물론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발판으로 삼기위해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