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2개기업 600억원 규모 투자협약, ‘지역 경제기반 강화’
상태바
영동군, 2개기업 600억원 규모 투자협약, ‘지역 경제기반 강화’
  • 임대혁 기자
  • 승인 2020.03.2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산업단지
영동산업단지

【영동=코리아프러스】 임대혁 기자 = 충북 영동군의 경제 기반이 한층 더 탄탄해졌다.

23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은 최근 ㈜부옥물산, ㈜벽산과의 투자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부옥물산과 ㈜벽산은 건축용 단열재 전문 생산업체이다.

이번 투자결정을 통해 난열성 단열재 수요가 증가하는 단열재 시장에서 점유율이 늘어나 중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부옥물산은 이번 협약에 따라 영동산업단지 37,328㎡ 부지에 350억원 규모의 투자를 계획중이며, ㈜벽산은 기존 용산면 영동공장에 25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통해 생산라인을 늘릴 계획이다.

이들 2개 기업의 투자가 성공적으로 완료될 경우 70여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군 관계자는 “협약을 계기로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라며, 지역에 뿌리를 내린 기업들이 경제 활동에 충실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부고속도로 영동IC에서 3분거리에 위치한 영동산업단지는 ㎡당 9만3천원의 저렴한 분양가와 국토의 중심이라는 지리적 여건이 우수하여 3월 현재 84%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