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코로나19 추가 확산 차단 ‘총력’
상태바
괴산군, 코로나19 추가 확산 차단 ‘총력’
  • 임대혁 기자
  • 승인 2020.03.1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독방역통제소 2곳 설치...주민이동통제반도 본격 가동 -
송덕삼거리 소독방역통제소
소독방역통제소

【괴산=코리아프러스】 임대혁 기자 = 충북 괴산군이 코로나19 추가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장연면 오가리 일원에 소독방역통제소 2곳을 설치해 24시간 운영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9일 장연면 추점삼거리와 송덕삼거리 2곳에 소독방역통제소를 설치, 입·출입 차량을 소독하고 탑승자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있다.

군은 또 경찰과 함께 주민이동통제반을 구성, 지난 8일부터 오가리를 돌며 외부활동을 하는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관리하고 있다.

주민이동통제반은 정확한 감염원과 감염경로가 확인될 때가지 외출을 자제해 달라는 방송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앞서 군은 주민 이동 제한 조처로 인해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지난 8일 즉석식품(밥, 카레, 짜장 등), 라면, 생수, 물티슈, 참치·햄, 김, 쓰레기봉투 등을 전달했다.

공무원이 집 앞에 생필품을 놓고 가면 주민이 나와 찾아가는 방식으로 대면 접촉을 피했다.

또한 군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오가리 오가마을과 거문마을 전체 주민의 검체를 채취하고, 확진 환자에 대한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이차영 괴산군수가 직접 대 군민 담화 발표를 통해 정확한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당분간 행사와 모임 등을 갖지 말고,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군 관계자는 “더 이상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비상 상황인 만큼 군민께서는 정부와 군의 지침을 잘 따라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상생활 중 개인위생수칙을 잘 준수하고, 행사와 회의, 모임 등은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당부했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 8일 괴산군 장연면을 ‘충청북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선포하고, 강도 높은 방역조치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