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값하는 무주반딧불축제,2019 전라북도 대표축제 선정
상태바
이름 값하는 무주반딧불축제,2019 전라북도 대표축제 선정
  • 최낙철 기자
  • 승인 2019.12.06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년 연속 정부지정 문화관광 대표축제 선정에 이은 쾌거
- 도비 1억 확보 & 문체부에 대표축제로 추천 예정
- 지역과 주민, 환경 살리는 축제로 거듭날 것 기대...
▲무주반딧불축제,2019 전라북도 대표축제 선정(사진제공=무주군)

【무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무주반딧불축제가 전라북도 대표 문화관광축제에도 선정(도비 1억 원 확보)돼 2018 · 2019 2년 연속 정부지정 문화관광 대표축제의 면모를 확실하게 보여줬다.

이번 평가에서 무주반딧불축제는 환경생태축제에 걸 맞는 프로그램 운영과 공간 및 야간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호평을 얻었으며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8일까지 개최됐던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13만 명 방문, 95억 여 원의 경제효과 창출)는 △반디정원, 생태체험놀이터 등의 자연친화적 공간 구성과 △반딧불이 체험을 중심으로 한 지역문화, 놀이, 공연 프로그램의 조화, △축제 안내시스템과 휴게시설 등 편의시설의 적절한 배치와 운영 등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환경지표곤충 반딧불이와 천연기념물 제322호 반딧불이와 그 먹이 서식지를 소재로 △축제의 재미와 △프로그램의 질, △지역문화와의 조화, 그리고 △시설안전 및 편의부분에 대한 방문객 만족도를 높이면서 역시 대표축제라는 찬사를 이끌어 냈다.

황인홍 군수는 “전북 대표축제가 되면서 무주반딧불축제는 이제 국가와 지역이 모두 인정하는 자랑스러운 축제가 된 것”이라며“2년 연속 정부지정, 그리고 도지정 대표축제의 자존심이 축제를 살리고, 지역을 살리고 주민과 방문객 모두에게 기쁨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2019 전라북도 시군 대표 축제 평가는 축제의 발전과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진행된 것으로, 전라북도는 14개 시 · 군 축제들을 대상으로 현장과 서면평가를 실시해 명예대표축제(1), 대표축제(1), 최우수(6), 우수(4), 유망(2)축제를 선정했다.

대표축제로 선정된 무주군은 도비 1억 원 확보와 함께 문체부에 문화관광 대표축제로 추전이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