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무주군,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도 대상자 발굴 나서 주민생활안정 지원 만전
상태바
전북 무주군,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도 대상자 발굴 나서 주민생활안정 지원 만전
  • 최낙철 기자
  • 승인 2019.11.2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월부터 기준 완화로
- 대상자 많아질 것
- 저소득층 보호 폭 확대될 것 기대
▲무주군청

【무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무주군이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도 대상자 발굴에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상자(신청 각 읍면사무소 맞춤형 복지팀) 는 전북에 주소(주민등록 기간 1개월)를 두고 실제 거주하고 있는 경우로, 신청인 가구 소득평가액 기준 중위소득의 30%이하여야 한다.

재산은 9천 5백만 원 이하(금융재산 3천 4백만 원 이하)며 부양의무자는 소득기준(복지부 기준중위소득 기준 200% 적용)을 충족하면 된다. 단, 맞춤형급여수급자와 긴급복지급여 수급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무주군청 사회복지과 이은주 통합조사 팀장은 “7월부터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도가 시행됐지만 그동안 맞춤형급여의 부양의무자 기준 등의 장벽을 넘기가 쉽지 않았다”라며 “다행히 10월부터 관련 기준이 변경 · 완화되면서 주민에게 한층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생활안정이 최우선인 만큼 우리지역의 더 많은 주민들이 제대로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대상자 발굴과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제도는 정부의 맞춤형급여 선정 기준에 부합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보호하기 위해 운영되는 것으로, 전북형 생계급여(정액)로 1인 가구 204,840원, 4인 가구 415,210원으로 매월 말일 지급된다. (문의 _ 군청 사회복지과 통합조사팀 063-320-26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