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MBC 광고결합판매액, 올해 8월 2287억으로 급감
상태바
서울‧지역MBC 광고결합판매액, 올해 8월 2287억으로 급감
  • 강경화 기자
  • 승인 2019.10.18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현 의원, 지역MBC 경영 악화로 경쟁력 있는 고품질 프로그램 제작 어려워

【대전=코리아프러스】 강경화 기자 = 지역방송 재정지원을 위해 중앙 및 지역 지상파방송광고를 결합하는 방송광고 결합판매제도가 도입된 가운데 MBC의 경우 결합판매액이 감소하는 것으로 드러나 지역MBC의 경영상황이 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KOBACO)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8년간 서울과 지역MBC 결합판매 현황’에 따르면, 2012년 7631억 원에 달하던 결합판매액이 올해 8월 기준 2287억 원으로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서울MBC로 지원된 결합판매액은 2012년 4,932억 원에서 작년 2,736억 원이었고, 지역MBC의 경우 2012년 2,699억 원에서 작년 1,318억 원으로 각각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용현 의원은 “열악한 지역방송의 재정 지원을 위해 결합판매가 도입됐지만, 결합판매지원액이 지속해서 감소하는 탓에 지역MBC 경영 상황은 위기에 처했다”며 “지역MBC 경영 악화로 인해 재원과 인력이 부족해 경쟁력 있는 고품질 프로그램 제작은 갈수록 어려운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신용현 의원은 “방송의 공정성과 공익성 측면에서 지역성은 민주주의의 중요한 가치 가운데 하나이고, 이를 고려할 때 지역방송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지역방송이 지역성을 잘 구현할 수 있게끔 재정 지원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을 촉구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