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축제 손님맞이 준비 척척
상태바
금산인삼축제 손님맞이 준비 척척
  • 강경화 기자
  • 승인 2019.09.2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행사장 구성 완료, 성공개최 분위기 고조

【금산=코리아프러스】 강경화 기자 = 금산으로 들어서는 도로변마다 꽃무리가 반기고, 말끔하게 단장된 도심은 손님맞이 준비로 분주하다.

【금산=코리아프러스】 강경화 기자 = 금산으로 들어서는 도로변마다 꽃무리가 반기고, 말끔하게 단장된 도심은 손님맞이 준비로 분주하다.

제38회 금산인삼축제 성공개최를 위한 준비 작업이 순조롭다.

주행사장에는 각 주제별 대형텐트가 들어서면서 위용이 갖춰지고,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부스마다 내부 마무리가 한창이다.

현장을 화사하게 꾸며줄 꽃동산이 곳곳에 자리를 잡아가면서 축제장의 모습이 확연하게 드러나고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산업형 문화관광축제 제38회 금산인삼축제는 9월 27일 오전 10시 남이면 성곡리 개삼각에서 열리는 개삼제를 시작으로 10일간의 일정에 들어간다.

올해 인삼축제는 금산축제관광재단이 지난 5월 공식출범함에 따라 대감이 그 어느 해보다 높다.

관주도의 축제에서 민간으로 이양되는 전환점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부여되고 있다.

‘금산인삼, 천오백년의 가치를 담다’라는 주제에서 알 수 있듯 금산인삼의 역사와 전통성, 현대적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금산인삼 문화촌, 강처사 마을, 청소년 문화난장, 인삼골 홍보장터 등의 콘텐츠가 보강됐고, 행사장은 체험과 판매구역을 전략적으로 구분해 구역별 시너지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축제 브랜드 강화를 위한 B.I제작, 모바일 및 SNS 홍보 강화, 열차이용고객 편의를 위한 셔틀버스운행 등도 변화된 모습이다.

특히 가족형 방문객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어린이들이 행사장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건강놀이터를 새롭게 구성한 점도 눈에 띈다.

자연과 모험을 테마로 트램펄린과 볼풀장, 흔들다리와 터널놀이 등 어린이의 상상력을 높이는 이색 놀이터가 마련됐다.

강처사 마을에서는 약탕기를 이용한 효자탕 만들기, 백제시대 복식체험 등의 가족 참여형 프로그램이 기다린다.

인삼 씨앗 고르기, 인삼 깎기·접기·말리기 등의 인삼전통문화 체험과 맷돌, 지게, 키 등 전통도구 체험도 이색적이다.

인삼공방거리의 경우 인삼주병 만들기, 인삼딸 LED 만들기, 에코백 만들기 등의 인삼아트체험을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다.

건강미인관에서는 동안 메이크업, 천연 화장품 만들기 등의 다양한 미용콘텐츠가 발길을 잡게 된다.

금산인삼축제는 부모님은 물론 지인들에게 선물을 준비할 수 있는 알뜰쇼핑의 기회다.

축제기간 중에는 행사장내 국제인삼교역관 및 인삼약초시장에서 시중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인삼약초제품 구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