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무주군, 긴급방역 최선 NO!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태바
전북 무주군, 긴급방역 최선 NO! 아프리카돼지열병
  • 최낙철 기자
  • 승인 2019.09.25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월 17일 ~ 종료 시까지
- 무주IC 앞 만남의 광장 내에 거점소속시설 설치 및 운영
- 공동방제단 가동해 농가 소독도 병행
▲무주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을 막기 위해 긴급 방역 (사진제공=무주군) 

【무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무주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을 막기 위해 긴급 방역을 추진한다.

무주군 관내 양돈농가는 총 9농가 14,709두로 무주IC 앞 만남의 광장 내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 한 무주군은 상황 종료 시까지 방역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또 관내 양돈농가에 소독약품과 생석회를 공급하고 공동방제단을 가동해 축사소독을 진행할 계획이다. 가축전염병 차단방역과 관련한 준수사항을 문자로 알리는데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무주군청 농축산유통과 백원준 가축방역 팀장은 “구제역이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부터 지역을 지켜냈던 철저함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창궐도 막아낼 것”이라며 “상황변화에 따른 단계별 조치에 주력하는 한편, 약품 확보와 공급, 소독에 더욱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무주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국적인 발병 · 확산 조짐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48시간 동안 관내 양돈 관련 종사자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농가들은 “우리지역에서 발생한 건 아니지만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라며 “언론보도와 행정에서 보내주는 소식에 귀 기울이면서 소독에 힘쓰고 준수사항들을 지켜나가는데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