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 ‘폐기물대책 TF추진단’ 매립장 대책 입체적 추진
상태바
전북 완주군 ‘폐기물대책 TF추진단’ 매립장 대책 입체적 추진
  • 최낙철 기자
  • 승인 2019.09.2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보고, 주간 보고, 월간 보고 등 정례보고회 갖고 폐기물 대책 등 마련
-24일 보은매립장과 봉동 그린밸리 매립장 대책 등 9대 현안 심도 있게 논의
▲완주군 ‘폐기물대책 TF추진단’ 매립장 대책 입체적 추진 (사진제공=완주군)

【완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완주군이 가동해온 ‘폐기물대책 태스크포스추진단(단장 정철우 부군수)’이 정례회의를 갖고 매립장 폐기물 대책과 농산물 안전성 확보 대책 등을 입체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다.

완주군 ‘폐기물대책 TF추진단’은 24일 군청 부군수실에서 9월 넷째 주 주간보고회를 개최하고 비봉 보은매립장 대처와 봉동 배매산 그린밸리 매립장, 비봉 자암소하천 정비사업, 인근 마을 상수도 안전성 관리, 농산물 안전성 확보 등 9개 현안에 대한 실무부서 현황 보고와 심도 있는 대책 논의에 나섰다.

폐기물 관련부서 총 25명으로 구성된 추진단은 박성일 완주군수의 지시로 지난 8월 23일 구성된 후 같은 달 26일부터 1일 보고와 매주 화요일 주간보고, 매월 확대간부회의 후 월간보고 등을 통해 폐기물 관리대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추진단은 이날 보은매립장 자암저수지 상류에서 내려오는 계곡수 분리관 파손 부분을 긴급 복구했으며, 침출수 방재시설 타당성과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또 매립장의 실제 매립용량 확인을 위한 현황측량도 실시하는 등 매주 추진 현황을 분석하고 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비봉매립장 인근 마을 상수도 수질검사의 경우 백도리와 이전리의 11개 마을을 대상으로 매달 2회씩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분기 수질검사는 음용수 기준 13개 항목을 대상으로 진행한 결과 모두 적합 통보를 받았고, 올해 9월부터는 생활용수 기준 20개 항목으로 넓혀 수질 검사해 나가기로 했다. 이달 첫째 주에 실시한 매립장 인근 마을상수도 수질검사도 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암소하천 정비사업과 관련해선 보은매립장의 침출수와 외부 유입수를 분리하기 위해 필요한 사업인 만큼 편입 토지 보상협의를 완료한 후 사업을 발주해 나가기로 했다.

봉동 그린밸리 매립장의 경우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성상분석을 위한 시추를 한 데 이어, 시료채취 폐기물을 분석 의뢰해 놓은 상태다. 추진단은 이와 관련, 그린밸리 매립장의 공원지역 불법매립 원상복구 행정명령을 내렸고, 실제 매립용량 확인을 위한 현황측량을 하는 등 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추진단은 이날 또 비봉 농산물 안전성 확보, 공공급식 공급과 관련한 보고 시간도 갖고 예산을 추가로 투입하더라도 토양은 물론 하천과 지하수, 마을상수도 등과 관련한 안전성 검사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철우 폐기물대책 TF추진단장은 “폐기물 대책과 농산물 안전성 문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며 “각 부서에서 적극 협조해주서 여러 대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주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행정역량을 더욱 집중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