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대착오적인 홍보책임제를 즉각 폐기하라
상태바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대착오적인 홍보책임제를 즉각 폐기하라
  • 강경화 기자
  • 승인 2019.08.22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프러스】 강경화 기자 = 자유한국당은 성명을 통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대착오적인 홍보책임제를 즉각 폐기하라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 전문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실국장 홍보책임제를 추진하고 있어 공무원들 사이에서 벙어리 냉가슴 앓듯 속만 태우고 있다고 한다.

말이 좋아 홍보책임제이지, 그 속내는 허 시장 자신을 비판하는 언론을 상대로 담당 공무원이 직접 대책을 세우고 그 결과에 따라 인사고과에 반영하겠다는 것으로, 다분히 자신의 실정을 공무원에게 떠넘기기 위한 전형적인 갑질이자 꼼수일 뿐이다.

허 시장은 취임한 이후 베이스볼드림파크 건립, LNG발전소, 민간공원 특례사업 논란과 최근 혁신도시 등 국책사업 유치 실패를 거듭해 왔다.

이에 대해 언론이 허 시장의 소통부족과 끊이지 않는 실정에 대해 비판하고 적극적으로 대안을 제시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공기(公器)로서 당연한 소임이다.

그러나 이러한 언론의 정당한 지적에 대해 반성하고 시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지 못할망정 그 책임을 담당 실국장으로 돌리는 것은 허 시장이 사안의 본질을 의도적으로 회피하려는 것이다.

더군다나 허 시장이 언론의 정당한 취재 활동을 마치 행정의 힘으로 통제하고 방해하려는 듯한 시도는 ‘새로운 대전, 시민의 힘으로’라는 대전시의 슬로건이 무색할 정도로 너무나 비겁하다.

‘실국장 홍보책임제’라 쓰고, 허태정 실정에 대한 ‘실국장 방어제’라 일컫는 시대착오적이고 제왕적 언론관을 가진 허 시장은 실국장 홍보책임제를 즉각 폐기하라.

2019. 8. 19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수석대변인 박희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