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무주군, 취약계층 3억 2천여만 원 투입 수선유지 사업 추진
상태바
전북 무주군, 취약계층 3억 2천여만 원 투입 수선유지 사업 추진
  • 최낙철 기자
  • 승인 2019.07.09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준 중위소득 44%이하(4인 가구, 202만 원) 55가구 대상
- 주택노후도 점수에 따라 가구당 378~1,026만 원 지원
- 슬레이트 지붕, 주방 및 욕실개량 등 추진
▲무주군청

【무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무주군은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안전 및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주군에 따르면 3억 2천여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55가구를 수선할 계획으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위탁 협약을 맺었다.

기준 중위소득 44%이하(4인 가구, 202만 원)의 자가 주택 소유자를 대상으로 LH공사의 주택노후도 점수의 우선순위 선정에 따라 경 · 중 · 대보수로 진행하며 가구당 각 378만 원, 702만 원, 1,026만 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장애인 및 고령자에게 편리하도록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보수 범위 안에서 폭염에 대비할 수 있도록 냉방시설도 지원할 계획이다.

무주군청 민원봉사과 건축팀 김미경 주무관은 “주거급여(수선유지)사업이 취약계층의 주거수준 향상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한다”라며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해 2억 6천여만 원을 투입해 42가구의 슬레이트 지붕개량과 주방 및 욕실개량, 도배 및 창호교체 등을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